한미 대북 위협

한미 대북 위협 속 대규모 야전훈련에서 연합화력 과시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속에서 동맹국의 군사력을 생생하게 과시하기 위해 수요일 남북 접경 지역에서 대규모 연합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한미 대북 위협

토토사이트 추천 합동 화력 조정 훈련(CJFCX)의 중심은 비무장 지대에서 남쪽으로 약 30km 떨어진 포천 로드리게스 실사격 단지에서 열렸습니다.

연합군이 핵실험과 같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 속에서 연합 훈련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함에 따라 연합뉴스와 다른 3개의

새로운 매체는 목요일까지 진행되는 4일간의 훈련을 참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훈련은 계속되는 을지 프리덤 쉬드(UFS)와 동시에 진행되었습니다.

이 훈련은 동맹국의 주요 정기 훈련의 확대 버전으로,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은 동맹국의 억지력과 결속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more news

제2보병사단/한미군이 주도하는 최초의 사단급 실사격 훈련이었다.

연합사단 ― 동맹의 상징으로 2015년에 출범한 부대. ROK은 대한민국의 공식 명칭인 Republic of Korea를 나타냅니다.

연합 사단의 Brandon C. Anderson 부사령관은 “위협이 클수록 동맹도 커집니다. 72년이 지난 지금 그 동맹은 꽤 강력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에 대한 확신의 메시지에서 Anderson은 1950-53년 한국 전쟁 중에 형성된 양국의 안보 파트너십의 견고성을 강조했습니다.

한미 대북 위협


그는 “세계에서 한미동맹보다 더 강력한 동맹은 없다고 말하고 싶다. 그것이 안정과 능력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는 경계를 늦춘 적이 없습니다. 의도도 없습니다.”

이러한 억제 메시지는 포천, 남서부 군산, 동부 강릉, 서부 접경 도시 파주 등 전국 4개 훈련장에서 동시에 진행된 CJFCX 전역에 울려 퍼졌다.

수요일의 포천 훈련은 K9와 Paladin 자주포를 사용한 훈련이었습니다.

4.2인치 및 120mm 박격포; K1A1 및 M1A2 Abrams 탱크; A-10 항공기 – 동맹국의 화력을 강조하는 무기의 조합.

포천 훈련에는 미 순환 “Ready First” 여단과 미 7공군, 그리고 한국 육군 수도 기계화 보병 사단과 28사단의 수백 명이 참가했습니다.

CJFCX 전체에는 한·미 17개 부대 900여명이 참가해 강릉에서 다연장로켓트(MLRS) 훈련, 파주에서 박격포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군산에서 예정됐던 아파치 헬파이어 공대지 미사일 훈련이 악천후로 취소됐다.

Brig에 따르면 세간의 이목을 끄는 훈련의 키워드는 상호 운용성이었습니다. 김남훈 합동참모본부 차장.

김 사령관은 “이번 훈련은 단일 지휘 체제 하에서 진행되는 훈련”이라고 말했다.

이번 실전훈련을 통해 상호운용성을 높이고 동맹국의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 공개는 과거 자유주의 문재인 정부의 남북 화해 추진 아래 몇 년 동안 볼 수 없었던 안보 협력을 알리기 위한 동맹국들의

강화된 노력을 배경으로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