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하자 불법사찰했다” 한수원 노조 간부, 인권위 진정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노조 간부가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발전 사장과 산업자원부를 상대로 “‘ 탈원전 반대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불법 사찰’을 당했다 “는 내용의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했다.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복원한 문건들은 ▶한수원 노조 탈원전 인사 고소 동향 ▶한수원 노조 관련 동향 보고 – 불법사찰,탈원전,탈원전 반대,탈원전 정책,새울1발전소 노조위원장,백운규,산업통상자원부,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사찰,동향 파악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