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소비 원인을 요약하여 파악

에너지 소비

에너지 소비 링크

두 단어로 환경 파괴의 주요 원인을 요약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두 단어는 “에너지 소비”입니다.
실제로 환경 파괴의 대부분의 사례는 친애하는 호모 사피엔스의 현명하지 않고 과도한 에너지 소비로 추적할 수 있습니다.

(엄밀히 말하면, 에너지는 소비될 수 없으며, 머지 않아 더 이상 유용한 기능을 수행할 수 없을 때까지만 저하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기사에서는 보다 정확하지만 번거로운 문구 “소비 에너지 유용성”.)

확실히, 화산 폭발과 충돌하는 운석, 격렬한 폭풍 등은 광범위한 일시적인 환경 피해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의심할 여지 없이 세계 사막의 대부분은 본질적인 사막화의 원인이 자연적 원인입니다.
그러나 우리 모두에게 그토록 많은 불안과 슬픔과 불행을 야기할 위협이 되는
지속적인 환경 파괴는 인간이 소비하는 현대 에너지의 양과 특성에서 분명히 추적할 수 있습니다.

우리계열 추천

그러나 이러한 연결에 직면하여 기존 경제학은 INF(Intelligent National Frugality) 경제학과 매우 다르게 반응합니다.
전통적인 경제학은 우리 인간이 막대한 에너지 수요를 갖고 있으며
그러한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진지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한
어떤 경제 시스템도 만족스러운 것으로 간주될 수 없다고 가정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따라서, 비록 최근 몇 년 동안 어느 정도 주저하는 눈을 뜨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경제학은 에너지 소비 환경 악화 사이의 연결에 대해 눈을 돌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와 대조적으로 INF 경제는 항상 에너지 억제에 눈을 확고히 고정할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심각한 환경 피해의 전반적인 위험이 상당히 줄어들고 초기 환경 문제가 손에서 벗어나기 전에 처리할 기회가 상당히 향상될 것입니다.

에너지 소비 환경 파괴 사이의 많은 개별적인 연관성은 우리 모두에게 알려져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것들을 직접적으로 인지할 수 있거나 그것들이 상식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모든 원자력 발전소는 필연적으로 상당한 양의 방사성 핵폐기물을 생산한다는 것을 모두 알고 있습니다. 가솔린과 디젤 엔진의 배기 시스템은 일산화탄소(CO)와 질소 산화물(NO, NO2)과 같은 대기 오염 물질뿐만 아니라 온실 가스인 이산화탄소(CO2)도 배출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모두 산업 굴뚝에서 나오는 추악한 검은 연기를 보았습니다.

삼림 벌채의 경우 가솔린 동력 전기톱이 분명히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분명히, 삼림 벌채는 전기톱 없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나무는 전기톱은 고사하고 도끼와 사람이 움직이는 톱에 대한 방어 수단이 없습니다. 게다가 나무 자체는 엄청난 양의 화학 에너지를 저장하기 때문에 일단 산불이 나면 스스로를 태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 시대에는 전기톱과 스키더, 벌목용 트럭, 도로 건설용 불도저가 모두 화석 연료 에너지를 사용하여 살아있는 나무를 판매 가능한 원료로 전환하는 작업을 수행했습니다. 그 결과 전 세계적으로 대규모 삼림 벌채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회소식

결과적으로 삼림 벌채는 종종 (a) 언덕의 토양 침식 및 (b) 열대 우림의 필수 식물 영양소 손실과 같은 추가 환경 악화로 이어집니다. (c) 목재가 대기 중 이산화탄소(CO2)로 순 전환 .

비슷한 방식으로, 엄청난 양의 화석 연료 에너지로 구동되는 세계의 어선들은 바다의 은혜를 서서히 잊혀지는 기억으로 바꾸고 있습니다.
농업에서도 대규모 에너지 소비와 심각한 환경 파괴 사이에 강한 연관성이 존재하며, 후자는 특히 과도한 표토 손실을 포함합니다. Wes Jackson은 먼 과거에든 최근에든 소위 원시 민족이 사냥과 식량 수집 활동을 위해 주로 인간의 에너지에 의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 결과 심각하고 오래 지속되는 자연의 환경 파괴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파괴 능력이 완전히 제한적이었습니다.”라고 Jackson은 씁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자신의 요점을 다음과 같이 요약합니다. “지역에 투입된 에너지가 지역 사람들의 팔다리를 통해 소비되는 한 생태학적 윤리는 필요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