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한민국 예술 국립 아카데미

문화

서울은 국가의 문화 중심지입니다.
그것은 국립 예술 아카데미, 국립 과학 아카데미, 그리고 거의 모든 국가의 학식 사회와 도서관의 본거지입니다.
한국의 전통 궁중 음악의 보존과 음악가 양성에 종사하는 국립국악원은 두 개의 서양식 교향악단으로 보완됩니다.
또한 경복궁 부지에는 국립극장, 오페라, 국립중앙박물관 본관을 비롯한 여러 공립 및 사립 박물관이 있습니다.
궁의 남쪽에 있는 세종 문화 회관은 콘서트, 연극, 전시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예술학교가 있는 곳이다.

링크모음 파워볼

언덕으로 둘러싸인 서울에는 크고 작은 공원이 많이 있습니다.
창경(창경), 경복, 덕수(덕수), 창덕(창덕)궁 등 역사적 명소와 왕실의 사당인 종묘가 매년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붐빕니다.
종묘와 창덕은 각각 1995년과 1997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됐다.
이 도시는 또한 1986년 아시안 게임과 1988년 하계 올림픽을 위해 지어진 한강 남안의 서울 종합운동장과 같은
우수한 스포츠 및 레크리에이션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종합운동장 동쪽에 위치한 올림픽공원은 1988년 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각종 시설을 비롯해 조각공원, 올림픽박물관, 한국체육대학교, 토성이 조성된 광활한 녹지공간이다.

역사 문화

서울의 역사는 기원전 18년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지만 구석기 시대부터 지금의 서울이라고 알려진 지역은 인간이 차지했습니다. 건국 이래 한반도의 수많은 왕국의 수도였습니다.

초기 역사
선사 시대
구석기시대에 한강 하류를 따라 지금의 서울이라는 지역에 사람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며, 고고학적 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이 정착생활을 하기 시작한 것은 신석기시대부터였다. 강동구 암사동에 위치한 암사선사유적지(암사선사유적지)에서 출토된 선사유적은 약 3000~7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기원전 700년경부터 청동기가 들어오면서 정착촌은 점차 강 유역에서 내륙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사회이슈

삼국지와 통일신라시대
기원전 18년, 백제 왕국이 수도 위례성을 건립했으며 현재의 서울 안에 있다고 믿어집니다. 백제는 이후 마한 동맹의 일원에서 한국의 삼국 중 하나로 발전했습니다. 서울 일대에는 이 시기부터 여러 도성 유적이 남아 있다. 그 중 현대 서울의 남동쪽에 있는 토성인 풍납토성(잠실동 부근 풍납동)이 위례성의 주요 유적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 다른 토성인 몽촌토성(몽촌토성)도 백제초기의 것이다.

이 모든 유적지는 한강 남쪽에 있으며, 강 북쪽에 잘 위치한 유서 깊은 서울 지구(현대의 종로구를 중심으로)에 속하지 않습니다.
삼국이 한반도의 이 전략적 지역을 놓고 경쟁하면서 392년 백제에서 고구려, 551년 고구려에서 신라-백제 동맹으로 통제권이 넘어갔다.
신라는 곧 도시와 반도를 완전히 장악하게 되었고, 통일신라 시대에 한양은 처음에는 도시의 한 구역을, 나중에는 도시 자체를 가리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