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손도끼 협박범 또 있었는데, 처음엔 ‘무혐의’였다



군 복무를 함께 했던 선임과 후임으로부터 협박받다가 제대 1주일 만에 극단적 선택을 한 고 김준호 씨의 소식 지난달 전해드렸는데, 당시 협박에 나섰던 피의자가 1명 더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