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공정위

공정위 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국내 항공업계는 다음 달 둘째 주부터 정부가 단계적 정상복귀를 시작하는 조치를 취하면서 COVID-19 대유행으로 2년 이상 침체된 여행수요가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대한항공이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경쟁사인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과정이 예상보다 오래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볼 엔트리 보기

공정거래위원회가 인수가 승인될 경우 대한항공의 국내 시장 독과점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최고 독점 금지 감시 기구는 두 개의 풀서비스 항공사의 결합이 항공 서비스 시장에서의 자유로운 경쟁을 침해할 수 있다고 말한다.

최고 감독기구인 조성욱은 공정위가 올해 말까지 검토를 마무리 짓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국회의원들에게 말했다.

그러나 다음 달부터 단계적으로 정상으로 복귀하기 시작하면서, 공정위는 항공산업이 한국의 핵심 사업 분야 중 하나이기 때문에 재검토를 서둘러야 한다는 요구에 직면해 있다.

인수제안은 합병에 영향을 받는 업종이 있는 국가나 지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공정위 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달라고 요청했다.

대한항공은 터키, 대만, 태국만 인가를 신청했지만 중국, EU, 일본, 미국, 베트남은 여전히 인가를 검토하고 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를 12월 31일로 연기했다. 

나머지 국가 중 누구도 이 계약을 반대하면 대한항공은 아시아나를 인수할 수 없게 된다.

산업은행(KDB)이 현안과 관련해 공정위에 신속한 조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근거는 독점 금지 감시기구가 거래 검토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수록 단계적 정상 복귀나 ‘COVID-19와 함께 생활’ 계획이 시작되면 항공업계의 정상화가 더 필요할 것이라는 것이다.

그는 “EU가 아마존과 구글, 페이스북을 규제하려 하자 미국이 이들을 보호했다. 그러나 한국 당국은 다른 나라들이 그 전에 먼저 결정을 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공정위가 국내에서 열의를 보이지 않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공정위가 예산운수업체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함께 운송권과 슬롯을 재분배하는 등 대한항공 경영진과 산은에 ‘조건부 승인’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박삼구 전 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게이트그룹 계열사와의 계약에 아시아나항공에 불리한 조항을 넣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 통신사는 2047년까지 게이트 그룹의 최소 순이익을 보장해야 한다.

박씨는 이미 2016년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기내식 독점 영업권을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 회장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나 아시아나항공 경영진에게 사전에 통보하지 않았다.

사회뉴스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독점 사업권 가치는 2600여억 원으로 추산됐다. 아시아나항공 인수계획이 승인되면 대한항공이 이 문제를 해결할 책임이 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적립된 자금을 제외한 대한항공의 순통합자금은 60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대한항공은 박 회장의 합의로 추가 재정 부담을 떠안게 될 것으로 보인다.